• 통합검색
    검색
  • 시설장비 예약
  • 교육신청 안내
  • 고객상담 안내
홈 > 정보센터 > 관련뉴스
글번호 247 작성일 2014.06.03 글번호 1363
첨부파일 방송광고_단체장_간담회_자료(5201406031234456.30)
방송광고_단체장_간담회_자료(52014060312344517.30)
최성준 위원장,“광고 산업은 창조경제의 주춧돌”

방송통신위원회 최성준 위원장은 취임 이후 처음으로 광고 관련 단체장 간담회를 개최하여, 방송사 및 광고업계 대표들과 방송 광고 시장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자 머리를 맞댔다.

최 위원장은 5월 30일(금) 이순동 광고협회장, 이정치 광고주 협회장, 이웅모 방송협회장, 양휘부 케이블TV협회장, 이원창 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 전종건 미디어크리에이트 사장, 이종원 디지털미디어산업협회장, 김이환 방송광고균형발전위원장 등 광고 관련 단체장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이 자리에서 최 위원장은 “광고 산업이야말로 상상력을 이용해 콘텐츠를 만들어 내는 창조경제의 주춧돌”인데 “금년 들어 지상파 방송광고 규모가 14.1% 감소하는 등 방송광고 시장이 위축되고 있어, 최근 불씨가 살아나고 있는 한류열풍이 주춤해질까 우려가 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광고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광고는 비용이 아닌 투자”임을 강조하면서 “불황기에도 광고주들은 일정수준의 광고투자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며, 적절한 재원 투입이 콘텐츠 제작 활성화로 이어져야 시청자에게 양질의 방송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광고주-광고회사-방송사 간 선순환 광고 생태계 조성이 궁극적으로 침체된 내수에 숨통을 열어주는 계기가 될 것이고 경제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강조했다.

오늘 간담회에 참석한 단체장들은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광고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며 광고 규제 완화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순동 한국광고협회장은 “이제는 광고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바꾸는 노력을 해야 한다”면서 범 정부차원에서의 “광고인식 개선 캠페인”을 제안했다.

이에, 최 위원장은 “광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광고 시장에 긍정적인 신호를 줄 수 있는 규제 개선 필요성에 공감”을 표하면서도, 시청자의 시청 흐름을 방해하는 간접광고 등에 대해서는 업계의 개선 노력을 당부했다.

한편 방통위는 각계의 의견 수렴을 통해 방송광고 시장 활성화 방안을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


목록
교육지원센터
교육비 할인
설문조사
증명서 발급
온라인 교육
오시는 길